뉴스/동향
  재건축/재개발뉴스
  재건축시황
  재건축
  시세
  사업단계별검색
  재건축집중조명
  재건축투자TIP
  재건축가이드
  재개발
  구역
  사업단계별검색
  재개발집중조명
  재개발투자TIP
  재개발가이드
  뉴타운
  지역정보
  뉴타운집중조명
  뉴타운투자TIP
  뉴타운가이드
현재위치 : Home > 재건축/재개발 > 뉴타운 TIP


은평뉴타운 분양가 수준 매물 속출

작 성 일

2008-12-09

자 료 원

조인스랜드

첨부파일

조회수

2917

서울 은평뉴타운에 분양가 수준의 매물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9일 서울·수도권에서 처음으로 분양가 상한제 단지의 전매제한이 풀리면서다. 이 아파트들은 청약 당시 경쟁률이 수십대 1에 달해 억대의 웃돈이 붙기도 했다. 그러나 최근 경기 침체로 수요가 얼어붙은데다 전매제한이 풀리면서 매물이 갑자기 늘자 가격이 곤두박질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분양된 은평뉴타운 1지구 중대형(전용면적 85㎡ 초과) 1300여가구는 이날부터 거래가 가능해졌다. 1지구 전체 중대형 1500여가구의 85% 정도를 차지하는 물량이다.

부동산중개업소들엔 전매가 가능한 일반분양분 매물이 크게 늘고 있다. 은평뉴타운 태영공인 김성래 실장은 “입주 후부터 전매할 수 있던 원주민용 매물만 있다가 일반분양분이 쏟아지는 바람에 매물이 5배 정도로 급증했다”고 말했다.

[[전용 135,168㎡에 분양가와 같은 매물 많아]]

일반분양분 매물 중에 분양가 수준의 매물이 적지 않다. 전용면적 135㎡(약 40평)는 분양가인 6억7000만원 선에 급매물이 나와있고 전용면적 168㎡도 분양가인 9억원선에 나와있다. 인근 사랑공인 관계자는 “전세도 잘 나가지 않는데다 대출이자 부담이 무거워 분양가에라도 팔고 나가려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그나마 웃돈이 붙은 전용 101㎡의 웃돈도 5000만~1억원 정도로 떨어졌다. 7월 입주때에 비하면 1억원 가량 내린 것이다.

하지만 수요는 뜸하다. 은평뉴타운 수공인 관계자는 “경기 침체 등으로 자금 사정이 좋지 않아서인지 분양가 수준의 매물에도 매수세가 붙지 않는다”고 말했다.

인근 부동산 관계자는 "은평뉴타운 시세는 앞으로 더 약세를 띨 것"으로 예상했다. 내년부터 2011년까지 순차적으로 2,3지구 일반분양분 1200여가구가 입주하면서 전매제한에서 풀리기 때문이다. 게다가 2,3지구 원주민 분양권 매물도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임정옥 기자(jolim@joongang.co.kr)


자료제공 : 중앙일보조인스랜드


< 저작권자 : 중앙일보조인스랜드(주),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